지난해 국내기업 해외법인 순이익 90억 달러…흑자전환

지난해 국내기업 해외법인 순이익 90억 달러…흑자전환

최종수정 : 2017-11-15 14:08:41

-수출입은행 '2016년 회계연도 해외직접투자 경영분석' 발표

▲ <최근 5년 해외 현지법인 경영실적 > 자료: 한국수출입은행

국내기업의 해외 현지법인들이 지난해 흑자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수출입은행이 발표한 '2016 회계연도 해외직접투자 경영분석'에 따르면 우리나라 기업들의 해외 현지법인 6255개사는 총 매출액 6422억달러, 영업이익 159억달러, 당기순이익 90억달러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2015년 적자에서 흑자로 돌아섰지만 매출은 3년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법인당 평균 매출액은 1억 달러로 전년 1억1000만 달러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50만 달러로 흑자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51.7%)과 도소매업(41.2%)이 전체 매출액의 92.9%를 차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30.0%)과 미국(22.2%)이 전체 매출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영업이익률은 2.5%를 기록하며 전년(2.4%) 수준을 유지했으며, 광업과 건설업의 당기순손실 규모가 줄면서 전체 당기순이익률은 전년 대비 2.0%포인트 상승한 1.4%를 기록했다.

특히 광업은 국제원자재 가격의 하락세가 둔화되면서 순손실 규모가 전년 108억 달러에서 2016년 33억 달러로 줄었다.

현지법인들의 재무안전성은 대체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다. 부채비율 166.7%, 유동비율 134.2%, 차입금의존도 30.2%로 집계됐다.

모기업의 투자수익과 무역수지에 대한 해외직접투자의 기여도는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접투자의 투자수익률은 6.2%로 전년(2.2%) 보다 높아졌으며, 총 투자수익은 115억 달러로 한국 투자자에 총 41억달러의 배당금이 지급됐다.

수은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침체로 현지법인의 성장성은 위축됐지만 반도체 등 전자부품업종의 호조와 원자재 가격 회복 등으로 수익성은 나아졌다"며 "향후 해외투자로 인해 투자수익이 증가하고 무역수지 효과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