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지방거점 엑셀러레이터, 투자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기보-지방거점 엑셀러레이터, 투자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최종수정 : 2017-11-17 15:23:40
▲ (왼쪽부터)선보엔젤파트너스 대표 오종훈, 최영찬, 기술보증기금 이사 박기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이용관./기보

기술보증기금과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선보엔젤파트너스는 17일 부산 해운대구 소재 센탑(CENTOP) 회의실에서 중부권과 동남권 소재 미래성장 유망벤처기업의 투자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같은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수도권 대비 상대적으로 투자에서 소외된 지방소재 미래성장 유망기업을 적극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다.

블루포인트는 대전 대덕특구에 본사를 두고 지난 2014년 7월 설립, 50개사에 투자한 중부권의 대표 엑셀러레이터다. 선보엔젤은 부산 해운대에 본사를 두고 지난 2016년 3월 설립, 23개사에 투자한 동남권 대표 엑셀러레이터다. 기보와 두 엑셀러레이터는 지방에서 창업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 육성하고 성장 도약할 수 있도록 상호 협력하여 지방소재 기술창업기업의 투자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번 기보와 지방 거점 엑셀러레이터의 투자 업무 협약은 처음으로 진행됐다. 향후 실무협의회를 구성하여 실질적 투자업무가 이루어지도록 상호 협력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혁신성장은 주요 경제정책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혁신형 창업기업 지원을 위해 정책기관과 자본시장 전문 투자자가 함께 함으로써 시너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기보 박기표 이사는 "기보는 지방에 소재한 미래성장 유망벤처기업에 대한 벤처투자를 크게 확대할 계획"이라며 "지역 거점 엑셀러레이터와 공동투자 확대 등을 통해 정부의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에 일조하겠다"고 전했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